경남의 여성 대표성은 개선, 남성 육아휴직은 증가

이진 기자 / 기사승인 : 2022-01-18 13:24:34
  • -
  • +
  • 인쇄
통계로 들여다보는 경상남도 여성과 남성의 삶


경남도청사


[커머스뉴스=이진 기자] 경남의 여성 대표성이 지속적으로 개선되고 있으며, 남성의 육아휴직 참여 비율도 갈수록 증가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경상남도여성가족재단(대표이사 민말순, 이하 재단)은 경남도민의 전반적 삶의 변화를 살펴볼 수 있는 ‘2021년 경상남도 성인지 통계’ 연구보고서(책임연구 이혜림 연구위원)를 18일 발표했다.

해당 보고서는 인구, 가족, 보육 등 10개 분야, 37개 영역, 289개 지표에 관한 국가승인통계를 성별로 구분하여 분석한 내용을 담고 있다.

보고서 내용에 따르면, 경남은 인구감소와 고령화가 지속되는 가운데, 여성의 인구 유출은 갈수록 늘어나 2020년에는 9,329명이 순유출 되었고, 고령 여성인구 비율은 2010년 15.7%에서 2020년 20.3%로 4.6%p 증가하였다. 1인가구는 지속적으로 증가하여 1인가구가 차지하는 비율이 2010년 24.9%에서 2020년 30.9%로 6.0%p 증가하였다.

저출산 현상의 영향으로 보육아동 규모는 2010년 411,559명에서 2020년 332,731명으로 지속적으로 감소하는 추세이다. 보육아동 인구의 감소로 인해 어린이집과 같은 보육시설과 영유아보육료 및 가정양육수당 등과 같은 보육료 지원 대상 규모도 감소하고 있다.

코로나19의 영향으로 2020년 경남도민의 경제활동참가율은 전년대비 0.6%p 하락한 63.1%였으나, 여성의 경제활동참여율은 52.4%로 전년(52.5%)과 비슷한 수준을 유지하였다.

육아휴직급여 수급자는 매년 증가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남성의 경우 2018년 1,478명에서 2020년 1,805명으로 22.1%(327명) 늘었으며, 전체 육아휴직급여 수급자 중 남성이 차지하는 비율도 2018년 30.6%에서 2020년 32.4%로 1.8%p 증가하였다.

행정 분야에서 여성 대표성은 갈수록 개선된 것으로 나타났다. 여성공무원 비율은 2018년 38.4%(9,525명)에서 2020년 47.3%(10,430명)로 8.9%p 증가하였다. 특히, 5급 이상 관리직 여성공무원 비율은 2018년 11.6%(186명)에서 2020년 18.7%(324명)로 7.1%p 증가하였다. 2020년 경남도에서 운영하는 각종 위원회에서 활동하는 위촉위원 중 여성위원은 39.8%로 최근 3년 사이 2.0%p 증가하였다.

2020년 전반적인 사회안전에 대해 여성(26.0%)은 남성(19.7%)보다 불안함을 느끼는 것으로 나타났다. 또한, 여성의 47.2%는 야간보행이 불안하다고 응답했는데, 이는 남성 23.8%보다 23.4%p 높은 수준이었다. 여성은 사건·사고를 자주 접해서(41.8%), 야간에 인적이 드물어서(26.9%), 야간보행 안전시설이 부족해서(24.2%) 등의 이유로 야간보행에 불안함을 느끼는 것으로 나타났다.

보고서를 작성한 이혜림 연구위원은 “경남에서 재단이 설립된 이후 처음으로 성인지 통계보고서를 발간했다. 주요 내용을 도민이 알기 쉽게 별도로 인포그래픽스로도 제작한 만큼 공무원, 실무자, 도민 여러분들께서 많이 활용해 주시길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민말순 경상남도여성가족재단 대표이사는 “앞으로 재단이 주기적으로 통계자료를 발간해 사회 전반의 성별 격차를 줄이고 실질적인 성평등 사회가 실현될 수 있도록 노력 하겠다”고 밝혔다.


[뉴스출처 : 경상남도]

뉴스댓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