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12회 데상트코리아 먼싱웨어 매치플레이] 64강전. 장희민 인터뷰

한민호 기자 / 기사승인 : 2022-05-20 08:15:07
  • -
  • +
  • 인쇄
▲ [제12회 데상트코리아 먼싱웨어 매치플레이] 64강전. 장희민

[커머스뉴스=한민호 기자] [장희민 인터뷰]

- 64강전에서 19Hoels로 이겼다. 경기 어땠는지?

힘들었다. (웃음) 아이언샷이 잘 됐다. 퍼트는 무난했다. 직전 대회서 우승을 하고 첫 경기라 그런지 나름 부담감도 있었다. 또한 맞붙은 황인춘 선수가 워낙 ‘베테랑’이라 긴장도 되고 압박도 받았다. 황인춘 선수의 경기를 보면서 위기 관리 능력, 집중력 등 많은 것을 배울 수 있었다. 내게는 큰 기회였다고 생각한다.

- 매치플레이 방식의 대회는 첫 출전인데?

맞다. 초등학교 때 ‘영건스 매치플레이’ 대회만 나와봤다. 스트로크플레이 대회랑은 분위기가 다른 것 같다. 매 홀 집중해야 한다. 한 홀에서 실수를 해도 다음 홀에서 잘하면 실수를 만회할 수 있다는 점은 마음에 든다. (웃음)

- 32강전 전략이 있다면?

체력적으로 아무 문제없다. 우승하고 흐름을 탔기 때문에 이번 대회 끝까지 잘 해보겠다.

뉴스댓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