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북도 ‘ 정치사회적 변화와 지역성평등 정책 방향을 모색하다 ’

이진 기자 / 기사승인 : 2022-06-24 14:45:31
  • -
  • +
  • 인쇄
전북연구원 여성정책연구소, 제2차 전북 성평등 추진 전략사업 포럼 주최
▲ ‘ 정치사회적 변화와 지역성평등 정책 방향을 모색하다 ’

[커머스뉴스=이진 기자] 전북연구원 여성정책연구소는 24일 ‘정치사회적 변화와 전북 지역 성 평등 정책방향’을 주제로 제2차 전북 성 평등 추진 전략사업을 온라인 비대면 (ZOOM) 방식으로 개최하였다.

이번 포럼은 새 정부의 여성가족부 폐지 논란 가운데 출범하는 민선8기에서는 지역별 성 평등 여건 격차가 더욱 확대될 것으로 예상됨에 따라 전북의 성 평등 정책현황을 진단하고 포괄적 성평등 정책추진을 위한 방향과 중점과제를 모색하는 자리였다.

이날 발제자로 나선 최유진 박사(한국여성정책연구원)는 지역 내 젠더거버넌스 성격에 따라 성 평등 정책 스펙트럼은 다양하지만 전반적으로‘출산과 육아 중심의 공약’이 주류를 이루는 반면 포괄적 성 평등 정책접근은 소수 지역에 불과하여 민선8기에서는 지역 간 성 평등 격차가 향후 더욱 확대 될 것으로 보았다.

이러한 가운데 전북의 지역 성 평등지수는 해가 갈수록 상대적으로 취약성이 증가하고 있고 지자체 자체적으로 예산투입을 하는 성 평등 사업의 부족과 정책추진 인력부족, 성 주류화 업무 분장의 부재로 인하여 향후 전북 여성정책 추진여건이 더욱 취약해질 수 있어 적극적 대응이 필요하다고 보았다.

구체적으로는 자체 예산 사업으로‘전북 성평등 정책 특화사업’의 개발과 기초 지자체로의 확산이 필요하며 포괄적 성 평등 정책 추진과 성 평등 정책담당관 설치, 실무형 젠더거버넌스 구축, 지역 내 중견기업의 성별근로공시제 유인체계 마련, 도내 주력산업의 직업교육훈련 연계 강화, 디지털 성범죄 피해자 지원센터 운영 등의 과제를 제안하였다.

이날 발제자와 토론자들은 실질적 성 평등 정책실현을 위한 여성정책 컨트롤타워 기능강화, 지자체 자체 예산 투입의 성 평등 사업 확대와 더불어 성 평등 여건 개선이 필요한 분야에 전북 특성을 반영한‘지역특화 성 평등 정책’개발과 확산이야말로 민선8기 전북 여성정책 의제의 핵심과 우선 과제가 되어야 한다고 의견을 모았다.
뉴스댓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