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 3040경력단절여성 새출발 지원…76명 민간기업서 '우먼업 인턴십'

강민수 기자 / 기사승인 : 2022-04-01 20:35:11
  • -
  • +
  • 인쇄
오세훈 시장 1일(금) 인턴십 참여자 및 참여기업과 간담회…참여기업과 업무협약
▲ 서울시청사

[커머스뉴스=강민수 기자] # 황은정 님(가명)은 일과 육아를 병행하면서 아이들을 키우다 코로나가 닥치면서 권고사직을 당했다. 직업상담사라는 새로운 일에 도전하려고 어렵게 자격증까지 땄지만 관련 경력이 없어서 이력서를 낼 곳을 찾기 어려웠다. 그러다 우연한 기회에 작년 ‘서울 우먼업 인턴십’ 1기에 참여하게 됐고, 이후 자격증을 활용할 수 있는 직장에 취업에 성공했다.

# 김영희 님(가명)과 이미연 님(가명)은 ‘서울 우먼업 인턴십’ 2기에 선정됐다. 김영희 님(가명)은 출산 후 자녀를 돌봐 줄 사람이 없어 대학 졸업 후 9년간 줄곧 일하던 직장을 어쩔 수 없이 그만뒀다. 이미연 님(가명)은 개발자 출신이다. 출산이 퇴직으로 이어졌고 경력단절기간이 점점 길어져 고민이었다. 두 사람 모두 ‘서울 우먼업 인턴십’ 참여로 일하는 사회구성원으로서 나의 가치를 찾길 기대하고 있다.

서울시가 3040 경력단절 여성이 일자리를 찾을 수 있도록 3개월의 인턴십 기회를 제공하는 오세훈 시장의 공약사업인 ‘서울 우먼업 인턴십’ 2기 76명을 선발했다.

‘서울 우먼업 인턴십’은 경력단절 여성들이 일 경험을 통해 직무역량을 강화하고 재취업에 성공할 수 있도록 공공기관 및 민간기업과 연계해 체험형 현장실습 기회를 지원하는 프로그램이다. 오세훈 시장의 공약인 ‘경력단절여성 일자리 찾기(장롱 자격증 되살리기 프로젝트)’의 하나로 작년 9월 시작했다.

특히, 모집인원의 40%를 시간제 근무 형태로 선발해 육아・돌봄 등으로 풀타임 근무가 어려운 여성들의 노동시장 진입장벽을 낮추고자 했다.

작년 1기 참여자들이 서울시 산하 공공기관에서 인턴십 기회를 가진데 이어, 이번 2기 참여자들은 민간기업에서 3개월 간 일 경험을 쌓으며 재취업을 준비한다. 인공지능(AI) 등 기술기업, 모빌리티, 마케팅, 유통 같은 다양한 유망 분야의 62개 민간기업에 투입된다.

인공지능(AI)기업인 ‘위드마인드’ ▲스마트 팩토리 솔루션 기업 ‘젠틀에너지’ ▲인공지능 데이터셋을 구축하는 ‘테스트웍스’ ▲온라인 육아전문 기업 ‘그로잉맘’ 등이 대표적이다. 직무 분야도 홍보마케팅, 디자인, 재무회계, 정보기술 등으로 다양하다.

시는 올해 초 공개모집과 심사를 거쳐 참여기업을 선정했다. 서울형 강소기업, 하이서울기업, 벤처기업, 이노비즈인증기업, 여성기업 등으로, 4대 보험에 가입한 상시근로자 수 5인 이상의 서울시 소재 기업들이다.

2기 인턴십에 선발된 76명은 홍보마케팅, 디자인, 재무회계 등 분야의 자격증이 있거나 경력을 보유하고 있음에도 임신・출산・육아 등으로 경력 공백이 생긴 3040여성들이다. 총 140명의 지원자 가운데 서류심사와 면접을 거쳐 최종 선발됐다.

이들은 4월 1일부터 서울에 소재한 62개 민간기업에서 3개월 간의 인턴십을 시작한다.

시는 인턴십 기간(3개월) 동안 서울시 생활임금수준의 인건비(월 약 200만 원)를 지원한다. 인턴십 종료 후에도 수료생에게 1:1 전문상담사를 배치해 1년 간 취업교육 및 맞춤 취업정보를 지속적으로 지원해 실제 재취업으로 이어질 수 있도록 돕는다.

인턴십 전 3일 간 이뤄진 사전직무교육에서는 취업역량강화교육, 디지털 등 직업역량강화교육 뿐 아니라 성희롱예방교육, 산업안전보건교육, 개인정보보호교육, 장애인인식개선교육 등도 실시해 인턴들이 안전하게 일할 수 있도록 한다.

서울시는 ‘서울 우먼업 인턴십’ 2기가 시작되는 1일 오전 11시 서울시청 간담회장에서 오세훈 시장과 1・2기 인턴십 참여자, 참여 기업 등이 함께 하는 현장 간담회를 가졌다. 오프라인과 온라인(ZOOM)으로 100명이 동시에 참여했다.

오 시장은 1・2기 인턴십에 참여한 3040여성들이 경력단절기간 동안 겪었던 애로사항과 취업 성공담, 경력단절여성들과 참여기업이 서울시에 바라는 정책 등 다양한 목소리를 들었다.

간담회에 앞서서 진행된 인턴십 참여기업과의 협약식에서는 경력이 단절된 여성에게 일 경험을 제공하고, 우먼업 인턴이 자신감을 회복하고 취업 연계가 이뤄질 수 있도록 하는데 공동 노력하기로 했다.

한편, 서울시는 작년 9월~12월 진행한 1기 인턴십 참여자들이 실제 재취업하는 성과를 거두고 있다고 밝혔다. 총 62명이 참여해 46개 공공기관에서 일 경험을 쌓았고, 이 가운데 현재까지 절반에 가까운 29명(47%)이 숲속작은도서관, ㈜삼풍, ㈜화신, 서울디지텍고등학교 등에 취업했다.

오세훈 서울시장은 “10년 전 서울시장 재임시절에도 ‘장롱면허 되살리기’ 사업으로 경력단절여성들의 재취업을 지원했는데, 10년이 지난 지금도 여성들이 겪는 고용 위기는 여전히 심각하다”며, “우먼업 인턴십을 통해 임신, 출산, 육아 등으로 경력단절이 심각한 3040여성이 민간기업 현장실습으로 재취업에 성공할 수 있기를 바란다. 앞으로도 서울시는 경력단절여성들을 위한 상담, 교육, 취업 연계를 위한 종합적인 지원을 추진함은 물론 경력단절을 예방하기 위한 일・생활 균형 환경 조성에도 앞장서겠다”고 말했다.
뉴스댓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