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골신강림' 강호동-신동엽, 흔들린 우정 예고

한민호 기자 / 기사승인 : 2021-10-12 20:00:52
  • -
  • +
  • 인쇄
'내가 웃는 게 웃는 게 아니야'


'골신강림' 강호동-신동엽


[커머스뉴스=한민호 기자] 티빙 오리지널 '골신강림'이 강호동과 신동엽의 흔들린 우정을 예고한다.

오는 15일 공개되는 티빙 오리지널 '골신강림' 8화에서는 남다른 우정으로 환상의 케미를 발휘한던 '호동엽(호동+동엽)'이 찐친콤비에서 웬수로 돌아서는 갈림길에 놓인다고 해 궁금증을 자극한다.

지난 주 연이은 패배에 따로 훈련까지 받고 필드에 등장한 두 사람은 승리에 대한 강한 의욕을 드러낸다. 하지만 늘 향상된 경기력을 보이며 매 홀 마다 기록을 경신하는 강호동에 비해 신동엽은 좋지 않은 경기력을 보여 두 사람의 1승 도전에 위기가 찾아온다고한다.

이런 가운데 공개된 8화 예고편 영상 속에는 신동엽이 잇따른 실수로 '신데렐라'처럼 강호동의 눈치를 보는 모습이 담겨있어 눈길을 끈다.

먼저 강호동은 “타이거 우즈가 와도 치기 싫을 정도”라는 임진한 해설위원의 말처럼 어려운 상황 속에서도 군더더기 없는 자세와 파워풀한 스윙으로 감탄을 자아내는 실력을 선보이며 팀에 승리의 기운을 불어 넣는다.

하지만 이에 반해 신동엽은 공을 해저드(코스에 설치한 개울이나 연못을 의미)에 빠뜨리는가 하면 라이(공이 놓여있는 상태 또는 위치) 핑계를 대며 엉뚱한 곳으로 공을 날려 강호동의 따가운 시선을 받는다.

이에 임진한과 이수근, 장성규가 '호동엽(호동+동엽)'의 우정에 의구심을 드러내기 시작, '호동엽'의 꼬리에 꼬리를 무는 소문들만 무성해지고 있는 가운데 과연 신동엽이 화해의 버디 찬스를 성공하고 분위기를 전환 시킬 수 있을지 귀추가 주목된다.

이처럼 강호동과 신동엽이 라이벌 골프 친구에서 운명공동체가 되어 골프 레전드들과 대결을 펼치는 티빙 오리지널 '골신강림'은 매주 금요일 오후 4시 티빙에서 만나볼 수 있다.


[뉴스출처 : 김영일기자]

뉴스댓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