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초구, 양재천서 예술작품 보며 가을 산책 해요!

최민정 기자 / 기사승인 : 2021-10-14 07:56:30
  • -
  • +
  • 인쇄


양재천 예술제 포스터


[커머스뉴스=최민정 기자] 서울 서초구와 서초문화원은 코로나로 지친 주민들의 마음 치유를 위해 오는 15일부터 다음달 14일까지 양재천 산책길(영동1교~영동2교 구간)에서 '양재천 예술제'를 연다.

양재천의 흐드러지는 코스모스와 갈대숲 앞에서 개최되는 양재천 예술제는 주민들이 일상생활 공간에서 문화예술을 접하고 직접 참여하면서 생기 넘치는 가을을 보낼 수 있도록 기획되었다.

이번 예술제는 자연과 사람 그리고 음악을 주제로 대형 조각 작품을 전시하는 ‘야외조각전’을 비롯해 양재천을 산책하는 주민 누구나 비대면으로 참여하는 ‘온라인 미술제’와 ‘디카시 공모전’으로 구성됐다.

먼저, 오는 15일부터 다음달 2일까지 진행되는 ‘야외조각전’은 김영원, 신은숙, 정원경 등 19명의 국내 유명 조각가들의 작품 20여 점이 전시되어 양재천을 산책하는 주민들에게 일상 속 여유를 선사할 예정이다.

이와 함께 구는 ‘양재천의 가을’을 주제로 한 비대면 공모전 ‘온라인 미술제’와 ‘디카시 공모전’도 진행한다. 먼저, ‘온라인 미술제’는 자유그림 공모로 일반부, 학생부를 대상으로 오는 14일부터 다음달 2일까지 20일간 진행된다. 또, ‘디지털카메라’와 ‘시(詩)’의 합성어인 ‘디카시’ 공모전’은 주민들이 양재천을 산책하며 촬영한 사진과 함께 5행 이내의 시적인 문장으로 표현하는 것으로 다음달 1일부터 14일까지 진행된다. 작품은 1인당 3개까지 출품할 수 있다.

한편, 오는 20일부터는 서초문화예술회관 뒤편 야외주차장에 새롭게 조성된 문화예술마당 및 양재음악산책길에서 음악을 주제로 한 조각전 '서초문화원 문화축전'도 진행된다. 또, 양재음악산책길에는 평일에 ‘정오의 클래식 음악여행’이 송출되어 조각 작품과 클래식에 대한 다양한 정보를 접할 수 있다.

박기현 서초문화원장은 “양재천 예술제는 방역과 안전관리에도 집중해 코로나 시대를 살아가는 주민들에게 새로운 예술제의 모델이 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조은희 서초구청장은 “이번 양재천 예술제를 통해 코로나로 지친 분들에게 작게나마 위로와 희망을 전하길 바란다”며 “앞으로도 다양한 문화사업을 통해 주민들이 일상 속 예술을 즐길 수 있도록 힘쓰겠다.”고 밝혔다.


[뉴스출처 : 서울특별시 서초구]

뉴스댓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