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세계탁구선수권대회 2024년 5월 벡스코에서 열린다!

한민호 기자 / 기사승인 : 2021-11-25 12:08:32
  • -
  • +
  • 인쇄
100여 개국 2천여 명이 참가하는 단일종목 최대규모의 세계대회로 관람객만 5만여 명


2024년 세계탁구선수권대회 개최지 확정


[커머스뉴스=한민호 기자] 부산시는 25일 오전 4시(현지시각 24일 오후 1시) 미국 휴스턴 힐튼호텔에서 열린 국제탁구연맹(ITTF, 회장 페트라 솔링) 총회에서 부산이 2024년 세계탁구선수권대회 개최지로 확정됐다고 밝혔다.

이날 총회에서 국제탁구연맹 토마스 바이케르트 회장이 2024년 세계탁구선수권대회 개최지로 부산·코리아를 발표하자 유치 위원장인 유승민 IOC 위원과 이병진 부산시 행정부시장, 정현숙 사무총장을 비롯한 유치단 전원이 환호했다.

이는 부산시와 대한탁구협회의 적극적인 유치 활동의 결실로, 유치에 도전한 한국(부산), 인도, 아르헨티나, 포르투갈, 스웨덴 5개국 중 포르투갈과 스웨덴은 온라인실사 직전 철회 의사를 밝혔고, 인도는 대회직전 부산지지 선언을 했으며, 아르헨티나와 마지막까지 접전을 펼친 결과 회원국 투표를 통해 97 대 46의 압도적 표차로 부산시가 최종 확정됐다.

부산시는 2024년 세계탁구선수권대회 유치를 위해 지난 5월 대회 유치의향서를 국제탁구연맹에 제출한 이후, 7월 사전타당성조사 연구용역 착수 및 국제탁구연맹에 유치신청서 제출, 10월 후보지 선정을 위한 국제탁구연맹 온라인 실사, 11월 최종 후보지 선정을 위한 온라인 입찰 PT 등에 대응하며, 대한탁구협회와 적극적인 유치 활동을 펼쳤다. 또한, 국비확보를 위해 10월 국제행사개최계획서를 문화체육관광부에 제출해 국제경기대회유치 심사를 받았으며, 내년 2월 기획재정부 국제행사심사위원회와 타당성 조사를 준비하고 있다.

특히, 대회 개최지를 결정하는 이번 국제탁구연맹 총회에 지난 22일부터 부산시‧대한탁구협회‧부산탁구협회로 구성된 유치단을 파견해 국제탁구연맹 임원 및 각국 대표단 면담을 통한 유치 활동, 부산유치 홍보 동영상 상영, 호텔(부산 홍보 zone) 및 경기장(조지브라운 컨벤션센터) 내 브로슈어‧기념품 배부 등 마지막까지 적극적인 유치 활동을 펼쳐 국제탁구연맹 회원국들로부터 큰 호응을 얻었다.

부산으로 개최지가 선정됨에 따라, 2024 부산세계탁구선수권대회는 오는 2024년 5월 24일부터 6월 2일까지 10일간 부산 벡스코(BEXCO)에서 100여개국 2,000여 명의 선수·임원들이 참가한 가운데 개최될 예정이다.

세계탁구선수권대회는 단일 종목으로는 가장 많은 100여개국 2,000여 명의 임원‧선수가 참여하는 월드컵에 버금가는 대회로서 홀수 해는 남·여 단·복식 및 혼합복식 5종목, 짝수 해에는 남·여 단체전이 개최되며, 2024년 세계탁구선수권대회는 남·여 단체전이 열리게 된다.

부산시에 따르면 2024 세계탁구선수권대회는 2024 파리올림픽대회의 전초 대회로 관심이 집중될 뿐 아니라, 세계 최정상급 선수들이 대거 참가하여 부산의 브랜드 이미지를 극대화하고, 국내‧외 탁구마니아들의 부산 방문으로 숙박‧관광‧쇼핑 등을 통해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19(코로나 19)로 어려움을 겪은 지역경제 활성화에 크게 기여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또한, 부산시는 우리나라 최초 2024년 세계탁구선수권대회 유치로 새롭게 탁구 붐이 조성돼 우리나라 탁구뿐만 아니라 세계 탁구가 발전할 기회가 될 것으로 전망하고 있으며, 성공적인 개최를 통해 탁구 종목의 저변 확대와 유소년선수 육성, 생활체육 활성화에도 큰 영향을 미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박형준 부산시장은 유치단으로부터 2024년 세계탁구선수권대회 부산 유치 확정 소식을 듣고 “지난 2020년 부산세계탁구대회가 코로나 19로 개최 한 달을 앞두고 취소된 이후, 부산시가 2024년 세계탁구선수권대회를 다시 유치하게 된 것은 340만 부산 시민의 탁구 사랑과 열정이 이뤄낸 값진 결과다”라며, “대회 유치를 위해 고생하신 유승민 IOC 위원을 비롯한 유치단 여러분의 노고에 감사드리며, 모든 영광을 부산 시민 여러분께 돌린다. 오늘의 벅찬 감동을 감출 수 없다”라고 전했다.


[뉴스출처 : 부산시]

뉴스댓글 >